풍물패 생활을 하면서 알게된 한 친구가 그런 말을 했었다.
자긴 풍물하는 사람은 다 믿는다고.
풍물하는 사람치고 나쁜 사람 못봤다고.
그 말을 들었던게 2000년이었지 아마.

그러나 난 풍물패 생활하며 이상한 사람을 꽤 봐왔기에 그 말은 믿지 않았다.
하지만 이런 믿음은 있었다.
운동하는 사람치고 나쁜 사람 없다는 믿음.

근데 어쩐일인지 그 믿음이 자꾸 깨지고 있다.

세상엔 착한 사람도, 나쁜 사람도 없다.
단지 각 분야에 나쁜놈이 있을 뿐.

화가 나고 실망스러고 분노하기 보다는.
마음이 아프다.
마음 저 한구석이 쑤셔온다.

대체...뭘까...
난 왜 여기서 이러고 있는 걸까...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밑줄 친 책  (3) 2008.07.30
시스템 관리자의 날 - System Administrator Appreciation Day  (0) 2008.07.29
사람  (4) 2008.07.26
논나 - 정현 생일  (0) 2008.07.24
아침부터 일진 사납네  (0) 2008.07.23
피곤타  (0) 2008.07.23
  1. 태은 2008.07.26 23:51

    난 사람은 믿지 않아.
    그들이 주장하는 가치를 믿을 뿐이야.

  2. 2008.07.28 21:16

    이제 난 나 밖에 안믿어요.

    누군가가 날 배신하더라도
    의연하게 대처하기 위하여..

    • BlogIcon 달님  2008.07.29 10:51 신고

      자신 밖에 안믿는건 좋은데
      귀를 닫고 살지는 말자
      닫힌 마음으로 이바닥에 버티는건 서로 힘든일이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