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결식에 참석했다.
다녀왔다고 하기엔 사무실 바로 앞길이어서 어색하고...
참석했다.

탄핵촛불때 봤던 그 인파, 작년 소고기수입을 반대하던 그 인파였다.
유모차를 끌고 나온 부모, 할아버지, 할머니, 넥타이부대, 젊은 대학생들.

너무도 경건하게, 너무도 평화롭게 영결식이 진행되는 동안 시청광장과 광화문거리는 사람들의 물결, 노란 물결로 빼곡찼다.
그리고 운구차가 오는 길을 내어주며 누구랄 것도 없이 아스팔트 바닥에 앉아 운구차를 기다렸다.

운구행렬의 머리가 보이고...
노 전 대통령의 영정사진이 보이자 여기저기서 눈물이 후두둑 떨어졌다.
시청광장에서 들리는 윤도현의 '너를 보내며'와 우리나라의 '다시 광화문에서'가 어찌 그리 슬프던지.

운구차가 지나자 그 뒤는 사람들의 풍선 물결이 이어졌다.
풍선들이 곳곳에서 떠오르며 들리던 그 노래...
광화문 네거리에서 우리 다시 만나요
오늘의 함성 뜨거운 노래 영원히 간직해요

광화문 네거리에서 우리 다시 만나요
다시 한번...다시 한번...다시 한번...
오늘따라 파란 하늘로 솟던 노란 풍선과 대비되는 그 노래...
다시 광화문에서.




<출처 : 우리나라 블로그 http://www.uni-nara.com/>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한건 뭘까?  (2) 2009.06.14
게으른 포스팅  (0) 2009.06.10
영결식, 사람, 눈물, 다시 광화문에서  (4) 2009.05.29
슬픔은 사람을 통해 번져간다  (0) 2009.05.28
나의 첫 운전!  (2) 2009.05.07
마음의 고향 노천날개  (2) 2009.05.05
  1. 바람의열두방향 2009.05.30 21:40

    잘 듣고 갑니다. 이 노래 듣는데 울컥하더군요...

    • BlogIcon 달님  2009.05.30 21:48 신고

      네...저도 그랬습니다...
      게다가 제가 서있던 자리에선 노래와 노란풍선이 떠오르는 시점이 맞아서...더욱 그랬습니다...

  2. SF 랭던 2009.06.01 18:37

    안녕하세요. 노래를 파일로 주실 수 없으신가요? 너무 좋아서 계속 듣고 싶네요.. 부탁 드리겠습니다. bakso2@hanmail.net

  3. ,노래 보내주실수.. 2009.06.01 23:38

    안녕하세요. 노래잘들었습니다. ijhky2006@naver.com < 여기로 노래좀 보내주실수 있을까요. 꼭부탁드립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