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행복한지 불행한지 모르겠는 이런 기분.
행복이란게 있을까 하는 의문.
행복도 불행도 모든 감정이 결국 순간은 아닐런지.

'객관적'으로 난 아무일도 없고 그저그런 일상인데...
근데 이상하게도 이번 우울은 오래간다.
어디서부터 문제일까.
뭐가 문제일까.
애초에 문제란게 있긴 한걸까?

아마 내일 난 또 살아가겠지.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염주의  (0) 2009.06.18
집나간 정신  (0) 2009.06.15
행복한건 뭘까?  (2) 2009.06.14
게으른 포스팅  (0) 2009.06.10
영결식, 사람, 눈물, 다시 광화문에서  (4) 2009.05.29
슬픔은 사람을 통해 번져간다  (0) 2009.05.28
  1. BlogIcon 크롱크룽 2009.06.14 11:15 신고

    이전에 격었던 불행감의 모멘텀이 커서 그러는거 아니겠어요..?

    • BlogIcon 달님  2009.06.14 23:11 신고

      뭔소리냐? -_-
      격은게 아니라 겪은거고
      모멘텀이라니...대략 5년만에 들어보는 단어구나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