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게.
어쩌다가 게으른 블로그쟁이가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블로거라는 단어가 있지만 왠지 그렇게 표현하기엔 내 스스로 민망해서 ㅎ)
게으른 포스팅 중이다.

딱히 쓰고 싶은 글도 없었고, 글 쓸 일도 없었고 그랬다.
근데 지금 왜 쓰고 있냐고?

블로그 마지막 포스팅이 노무현 전 대통령 영결식에 관한 글이어서...
2주가 되어가는 시점에 아직도 그 글이 남아있는게 너무하다 싶어서 쓴다.

아,
피곤한 나날은 끝이 날 줄 모르는구나~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나간 정신  (0) 2009.06.15
행복한건 뭘까?  (2) 2009.06.14
게으른 포스팅  (0) 2009.06.10
영결식, 사람, 눈물, 다시 광화문에서  (4) 2009.05.29
슬픔은 사람을 통해 번져간다  (0) 2009.05.28
나의 첫 운전!  (2) 2009.05.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