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어쩌면 애초에 답이 정해져 있었을런지도 모른다.

아마도 그렇다면 그건... 

2004년 가을, 나의 진로를 고민하며 토익점수와 학점을 평균으로만 맞추면 당시 우리학교 우리과 학생이면 눈감고도 들어갈 수 있다던 S전자 LCD공장을 포기하고 특이한 선택(돈벌이는 되지 않고 사회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하는 일)을 했을 때부터 예견된 것일런지도 모른다.


무슨얘기냐 하면... 결국 가치관의 문제인데.


지난 일주일간 나에게 있었던 일을 정리하면 이렇다.

1. 북아현동에 있는 공동육아위탁 구립 어린이집에서 지안, 라은 모두 입소순서가 되었다는 연락을 받았다.

2. 집주인이 처음엔 전세를 올려달란 자세를 살짝 취하더니 집을 내놓기로 결정했단다.


그리고 내가 처한 객관적 상황은 이러하다.

1. 지금 이 집으로 들어오며 이미 대출은 더이상 안된다.

2. 용산 아파트 전세가 2년차이 7~8천이 올랐다.

3. 3월에 라은이가 등원하기 시작하면 (공동육아어린이집이므로...) 조합비를 한달 대략 7~80만원 내야 한다. 현재는 3~40만원.

4. 나는 지금 구직 중이다. 이제 내가 안벌면 생활이 어렵다.

5. 공부한답시고 사이버대학에 등록금도 냈다.


한마디로...

이미 돈이 없고 돈을 더 벌어야 하는 상황인데 저렴하고 교육관도 우리집과 맞는 구립(!) 어린이집에서 연락이 왔고 때마침 이사도 할 시기인 것이다.

그런데 내가 미쳤는지 가기가 싫었다.

그래서 나는 왜 가기 싫은지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다.


나름 내가 찾은 답은...

1. 지금 우리 조합에 불만이 없다. -> 옮겨도 불만은 없을거다.

2. 지금 함께 하는 사람들이 정말 좋다. -> 떠날땐 아쉽지만 거기 가도 좋은 사람은 생기겠지.

3. 많은 것을 개선하고 만들어 놓았는데 마무리하고 싶다. -> 나 말고도 능력자 많다.

4. 지안, 라은이에게 좋은 곳이다. -> 나들이는 북아현동이 훨씬 좋을거다. 모래놀이장도 있고 시설도 더 안전하고 깨끗하다.

5. 북아현동 동네가 맘에 들지 않는다. -> 마당딸린 주택에 가면 만족스러울거다.


아 뭐지?

나름 분석해서 찾은 답인데 한 번 더 생각해보면 다 아닌거...


그래서 내가 믿는 사람 몇에게 물었다.

내가 이러이러한데 어떻게 해야할까요?

근데 왜 이 사람들... 왜 남는게 더 좋은거라고 자신있게 말을 못하지... -_-;;;


어려운 질문이었다.

나 스스로도 어려워서 답을 못냈으니까.

내가 여기 남는 것이, 이 조합에서 사는 것이 80만원의 가치가 충분히 있는 것인지. 그걸 누가 답할 수 있겠나.

그래도 나는 묻고 또 물었다.

그냥 마음가는대로만 선택하기에는 현실의 벽이 너무 높고 험해서... 나중에 현실의 어려움이 나를 덮쳤을 때 내 선택을 후회하거나 내가 더 소중하다고 생각했던 것들을 외면하고 팽개치게 될까봐.


공동육아어린이집이 같은 지향을 가지고 만난 것 처럼 보여도 천차만별이다.

'아이를 위한 것'이라고 만났지만 아이를 위한 것이 먹거리인지, 학대당하지 않는 것인지, 공동체를 지향하는 삶인지, 생태교육인지는 사람마다 다 다르다.

그 속에서 내가 '저는 이 공동체가 우리 아이들과 저에게 정말 소중해서 월80만원을 포기했어요.'라고 한다면 분명 정신나간 짓이라고 할 사람이 있을 것이다.

물론 그 밖에 있는 사람은 더 많이 그런 얘길 하겠지만.

(아, 내 성격 때문에 직접 말해주는 사람은 없겠지만.;;;)


아무튼 나는 일주일간 밤잠 설쳐가며, 그런데 중간중간 회의도 하며, 낮이고 밤이고 사람을 계속 만나며 고민하고 또 고민했다.

(나의 이 행동을 두고 같이 사는 박씨는 '적당히 해라'라고 표현했다. 나도 안다. 내가 미쳤나보다.)

그러니까 나의 행동들은 후회하지 않는 선택을 하기 위한 것이라기 보다는 '덜 후회하기 위해' 내 선택의 이유와 근거를 구축하기 위한 행동들이었다.


마지막에 내가 얻은 답은 이렇다.

1. 아이를 위한 선택인지.

2. 그렇다면 좀 더 장기적인 관점에서 계획을 하고 움직이는 것이 맞다.

3. 어차피 돈 때문에 사는 삶을 선택하지 않았는데 이제와서 돈 때문에 흔들리다니 앞뒤가 맞지 않는다.


그래서 일단은 남기로.

자본주의 사회에서 돈은 매우 중요한 수단이지만 내 삶에서 부의 축적이 목적은 아니므로... 그랬다면 공동육아 따위 기웃거리지 않았겠지.

그리고 정기적으로 지안이와 라은이를 어떤 학교에 보낼지를 고민하기로 했다.

더불어... 생활고에 쪼들리지 않게 3월 적응기간이 끝나면 바로 취직을 하도록 애써야겠다.


긴 고민의 시간은 정말 괴로웠지만... (이사장 노릇 하는 것 보다 열배는 힘들었다... 정말로...)

충분히 고민하고 결정하니 아주 홀가분하다.

이제 다시 의욕넘치는 나로 돌아가보자!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 새로운 선택  (0) 2015.08.04
5년만의 직업 변경  (0) 2015.02.22
어린이집과 이사를 고민하며 깨달은 나에게 중요한 것  (0) 2015.01.21
엄마네집 이사, 카세트 테잎  (1) 2014.12.14
노란리본과 지안이  (0) 2014.12.04
2014.11.16의 감정  (0) 2014.11.17

오는 3월에 지안이가 다행히 어린이집에 가게 됐다.

6월초에 '슈슈' 출산예정일이라 지안이를 반드시 보냈어야 하는 상황이어서 정말 '다행인' 일이다.

그러면 적어도 4~5월엔 나도 여유있는 삶을 좀 살고 6월부터 전투에 임할 수 있으니 나에게도 다행인 일.

 

지안이가 가게된 곳은 공동육아 어린이집.

공동육아 어린이집도 정말 여러군데여서 정말 마음에 쏙 드는 곳은 따로 있었으나 상황이 여의치 않아 못보내고 용산에 동글동글어린이집에 보내게 됐다.

3월에 할 이사도 그쪽으로 집을 알아보게 되겠지.

 

한참 지안이랑 집에서 둘이 보내는게 힘에 부칠 때는 얼른 갔으면 했던 어린이집인데...

막상 두 달 뒤로 날짜를 받고 보니 뭔가 짠하다.

지안이랑 24시간을 함께 보낼 소중한 날이 두 달 밖에 안남았다니...

 

오후에 어린이집 전화를 받고나서 마음먹었다.

두 달간 정말 둘이 잘 보내기로.

(허나... 그 마음을 먹자마자 어찌된 일인지 우리 박지안 와안~전 말썽꾸러기에 깐돌이 짓을 하는 통에 속이 부글부글... 이자식!!!)

좀 피곤해도 더 열심히 놀아주고 더 열심히 책 읽어주고 더 열심히 맛있는거 만들어 줘야지.

요즘 좀 컸다고 뽀뽀한대면 도망가는데 더 많이 뽀뽀해주고 안아줘야지.

 

지안이와 함께한 21개월이 엄마인 나에게도 지안이에게도 정말 소중하고 행복한 시간이었다.

앞으로 남은 두 달 더 행복하게 보낼 수 있게 노력해야겠다.

 

'일기 > 토실토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은이의 발가락 빨기  (0) 2013.11.20
내일, 지안이 어린이집 처음 가는 날.  (0) 2013.03.03
지안, 어린이집 입소 확정  (0) 2013.01.07
지안이 첫번째 생일 (2012/4/12)  (0) 2012.07.03
지안아 미안해, 그런데...  (2) 2012.04.18
박지안 첫 돌  (0) 2012.04.0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