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와 가사란... 아무리 생각해도 3D에 감정노동이다.
내가 아무리 힘들고 아파도, 아무리 울적해도 기저귀 갈아주고 때맞춰 끼니 대령하고 씻기고 재우고 웃으며 놀아줘야하다니.

몸쓰는거, 남 비위맞추는거 진짜 못하는 내가 적성에 맞지 않는 엄마라는 직업을 꽤 잘해내고 있는걸 보면 이걸 장하다고 해얄지 미련하다고 해얄지...

여튼 오늘도 나는 무사히 임무를 완수하고 야간근무 중이다. (엄마에게 퇴근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잠시의 휴가만이 있을 뿐...)

오늘 기분이 별로인 일이 있어서 조금 울었더니 지안이가 다가와 같이 울먹울먹 하더라.
그래서 "엄마 슬퍼 잉잉잉~" 했더니 코앞까지 와서는 눈물을 보고서 "얼굴...물..."하며 작은 손으로 슥슥 닦아줬다.

물론 그게... 어디든 물이 묻으면 지안이가 하는 행동이라는걸 잘 알지만 그 순간만큼은 세상을 다 가진듯 기뻤다.
잘키운 아들하나 열남편 안부럽구나. ㅎㅎ
(세상의 대부분의 남편들이 그러하듯 공감능력 떨어지는 사람과 살고있다. -_-)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사람과 살길 잘했구나 ㅋㅋ  (0) 2013.02.24
보름남은 지안이와의 하루일과  (0) 2013.02.14
우울했던 오늘의 근무일지  (0) 2013.02.05
나는 누구지...  (0) 2013.02.04
가위  (0) 2013.01.24
뭐냐 대체 이 감정은...  (0) 2013.01.15

난생처음 뉴스를 보다 울었다.
정신없던 어제 하루를 마감하고(어제 유독 정신없이 바빴다...)
저녁도 다 먹고 차분히 앉아 9시 뉴스를 보다가...울고 말았다.

경찰특공대가 투입된 쌍용자동차 공장.
위험천만한 공장 지붕위에서 방패에 목이 찍히고, 군화발에 밟히고, 곤봉으로 두드려 맞는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을 보면서...
"아..." 하는 탄성과 함께 눈물이 뚝뚝 떨어졌다.

정말 저 장면이 2009년의 대한민국이 맞는걸까...하는 의심을 하며...
나는 지금 뭘 하는 걸까...하는 생각을 하며...
그 순간 그냥 그렇게 넋이 나갔던 것 같다.

참 별난 세상이다.
참 살기 힘든 세상이다.
9시 뉴스를 보며 눈물을 흘릴 수 있는 이 세상은...사람이 살 수 있는 세상이긴 한걸까?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815에 이렇게 살았어요  (4) 2009.08.17
트위터 입문!  (6) 2009.08.07
쌍용자동차 뉴스의 눈물  (5) 2009.08.06
어느새 8월!  (0) 2009.08.04
나에게 필요한건? 휴식!  (2) 2009.07.25
파업준비에 내 몸이 파업하겠다  (4) 2009.07.16
  1. 무이 2009.08.06 19:11

    무슨 스타크래프트 보는것 같은 느낌..;; 아 정말 세상은 왜이럴까요.

    • BlogIcon 달님  2009.08.07 11:10 신고

      그래...정말 그 표현이 딱 맞는것 같다.
      앞뒤 안가리고 달려가서 그냥 죽이기만 하면 되는 게임같아.
      결과가 좋진 않지만 우려했던 극한의 상황이 일어나지 않아서 다행이긴 하다...

  2. BlogIcon 갈매나무 2009.08.08 01:25

    인터넷에서 관련 기사 내용만 읽고, 매번, 동영상은 무서워서 플레이 버튼을 못 누르고 있어요-_-;

    • BlogIcon 달님  2009.08.09 13:33 신고

      동영상을 봐야...확 다가오더라고...
      용기를 내봐 ㅎㅎ

  3. 이름 2011.03.07 16:37

    그들이 지금껏 무슨 짓을 했는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