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때 우리집은 큰집이었다.
일년에 제사도 수두룩 했고 명절엔 내내 북적북적하고 일이 많았다.
그래서 차례음식 만드는게 나에겐 그리 힘든 일도 낯선 일도 아니었다.
국민학교 시절엔 시골 할머니집 간다는 친구들이 참 부럽기도 했었다.
시골집이라니... 낭만적이기도 하여라...

결혼하고 나선 시댁이 시장에서 과일가게를 하다보니 명절 첫날이 대목이다.
그래서 내일은 남편에겐 새벽부터 밤까지 약 15시간의 노동이 기다리는 날이다.
며느리들은 집에서 애들과 음식을 해야하고.

암튼 평생 명절에 시골은 커녕 다른집에 가본 적이 없다.
기차표를 끊었든 실패했든 지방으로 내려가는 사람들 보다야 '명절전야'의 느낌은 덜 나겠지만 그래도 명절전야는 전야다.
명절연휴동안 하지못할 것을 대비해 세탁기를 쉴틈 없이 돌리고, 냉장고에 상할 음식들을 처리하고, 청소를 해두고 있다.

그냥.
왠지 스산하고 비장한 느낌은... 보름달 때문이겠지? ㅋㅋㅋ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의 성격은 변한다. 기질은 어떨까?  (0) 2016.02.22
내가 서있는 곳은 어디인가.  (0) 2015.11.09
명절전야  (0) 2015.09.26
어른으로 살기  (0) 2015.08.04
또 새로운 선택  (0) 2015.08.04
5년만의 직업 변경  (0) 2015.02.22

연휴랄 것도 없이 끝나버렸다.
토.일.월 이라니...이게 뮝미 -_-
자고로 연휴란 화.수.목 이렇게 애매하게 있어야 하거늘!

시댁에 가서 일 좀 도와드리고
친정에 가서 뒹굴뒹굴 먹고자고 하니 어느새 연휴 끝.

출근하는데 뭐 연휴 끝 적응안됨이라던가 이런건 하나도 없었다.
단지 평소처럼 졸릴뿐.

아아...아쉬워라~~

참.
근데 이번 추석엔 소원비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네?!
내가 들어주고 싶은 소원만 들어주는걸 이제 눈치챘나? ㅋㅋ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머리를 새로 했다  (3) 2008.09.22
종합병원 모드  (6) 2008.09.18
이번 추석은  (4) 2008.09.16
요가  (2) 2008.09.10
제주도 다녀왔습니다~  (0) 2008.09.05
815청년통일한마당  (0) 2008.08.21
  1. BlogIcon st.Ashley 2008.09.17 20:33

    아아 저는 즐거운인생만 극장에서 보았다지요 ㅎ ;
    전 추석에 해주는 외화들의 '더빙판'이 그렇게 충격적일 수 없었어요 -_-..

    • BlogIcon 달님  2008.09.18 09:47 신고

      크흐흐
      '더빙'은 정말 ㅋㅋㅋ
      그래서 외화는 피해서 보고 있답니다 ㅋㅋ
      영화의 재구성이라고나 할까 ㅋ
      (그래도 역시 X파일은 더빙판...흠...)

  2. 엠E... 2008.09.18 09:34

    뭔 소리야??
    내가 소원을 얼마나 열심히 빌었는데????

    • BlogIcon 달님  2008.09.18 09:48 신고

      안들리던데?
      (규성오빠도 소원빌었다고 하는데 들리지가 않아서 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