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습니다!
지난 금요일 참꼬막파티를 열었습니다!
주최자는 저와 저의 남편씨이고...주된 대상은 노래울과 노래울에 고마운 사람들입니다.

올해 여름 남편씨와 여름휴가갔을때 벌교에서 저장해온 벌교참꼬막 가게 전화번호로...택배로 꼬막을 시켰지요.
역시 11월은 참꼬막의 계절...
참꼬막이란 말에 많은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그 짭쪼롬한 맛에 말캉말캉한 꼬막살...
역시 새꼬막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 참꼬막 맛이었습니다.
아아~~

참꼬막인생 30여년을 걸어오신 꼬막삶는 남편씨의 사진과
핸드폰으로 찍어 염장지르는데 썼던 꼬막 사진을 올립니다.
(침 꼴딱.)

PANTECH | IM-U30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11:20 11:58:21PANTECH | IM-U30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11:20 12:28:34PANTECH | IM-U30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11:20 12:28:48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사날짜 확정, 그리고 얻은 감기;;  (4) 2009.12.11
김무니의 깜짝 선물  (8) 2009.12.04
참꼬막파티 20091120  (3) 2009.11.23
결혼2주년  (2) 2009.11.23
공연 끝. 이제 정리의 시간.  (8) 2009.11.20
농성, 단식, 미니쿠퍼, 최상재 위원장  (4) 2009.11.11
  1. BlogIcon 크롱크룽 2009.11.24 20:34 신고

    냠냠. 난 먹었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