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는 10월 26일.(앗. 10.26!)
월요일이었다.

노조의 월요일은 매우 정신 없는 날이다.
그날도 아침에 회의준비하고 있는데 김무니에게 문자가 왔다.
"언니 사무실 주소가 어떻게 되요? 지금 사무실에 있죠?"

응??
뜬금없이 주소는 왜 물으며 사무실에 있는지는 또 왜묻지?
뭔가 김무니가 나에게 택배를 보낼것만 같은 것을 눈치채며 '뭘 보내지?'라고 혼자 궁금했지만 역시 정신없는 월요일이었으므로 다른 일을 하고 있는데...
퀵 아저씨가 날 찾는게 아닌가!
두둥-

그렇다...
걸어서 10분거리 사무실에 근무하고 있는 김무니는 월요일 아침 댓바람부터 나에게 퀵을 보낸것이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정말 예상치 못한 상황이라고나 할까...ㅋㅋ

그렇다면 퀵 아저씨가 들고온 물건은?
어랏 편지봉투?
'편지를 퀵으로? 돈을 보냈나? 이건 뭐지?'
하며 뜯은 봉투안에는 이런 것이...

Canon | Canon PowerShot A2000 IS | Pattern | 1/60sec | F/3.2 | 0.00 EV | 6.4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12:04 13:18:05
Canon | Canon PowerShot A2000 IS | Pattern | 1/60sec | F/3.2 | 0.00 EV | 6.4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12:04 13:18:49
Canon | Canon PowerShot A2000 IS | Pattern | 1/50sec | F/3.2 | 0.00 EV | 6.4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12:04 13:19:21
Canon | Canon PowerShot A2000 IS | Pattern | 1/50sec | F/3.2 | 0.00 EV | 6.4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12:04 13:20:01

뭐랄까...
김무니가 너무 귀여우면서도 '김무니에게 이런면이!'하며 놀랄만한 일이었달까 ㅋㅋ
당시, 일주일전 내 생일(10/19) 선물을 보내준 것이었다. ㅋㅋ

냉정하고 시니컬한 우리에게 이런면이 있는 것을 보여준 김무니 고마워~
앞으로 '귀여운 후배' 취급해줄께 ㅋㅋ
(사실 맨날 언니 같았는데 으하하하하)
김세은이는 그날 밤 내가 전화를 걸어 "야, 너 할말 없냐?"고 물었는데 할말 없다고 했던 기억이...
이런 귀연 김무니가 왠지 사랑스럽다. 푸하하하하하하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년을 준비하는 때  (2) 2009.12.23
이사날짜 확정, 그리고 얻은 감기;;  (4) 2009.12.11
김무니의 깜짝 선물  (8) 2009.12.04
참꼬막파티 20091120  (3) 2009.11.23
결혼2주년  (2) 2009.11.23
공연 끝. 이제 정리의 시간.  (8) 2009.11.20
  1. ㄱㄹㄹ 2009.12.05 02:23

    김문희, 내생일은?

  2. BlogIcon 갈매나무 2009.12.06 16:04

    우왕 나도나도! 언니 저의 요즘 상황을 좀 감안해주세요-_-;

    • BlogIcon 달님  2009.12.07 10:01 신고

      너의 상황을 감안하여 내가 친히 전화주었잖아 ㅋㅋ
      바보 김쎈!

  3. 무이 2009.12.15 12:44

    이거 지금 봤다는. ㅋㅋㅋ

  4. BlogIcon 크롱크룽 2009.12.23 12:18 신고

    김문희는 원래 귀여웠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