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집때문에 '세입자 설움' 확실히 겪었다.
사실 우리집이 비록 전세지만 그런 설움을 겪을만큼 싼집은 아니어서 이런일은 없을줄 알았는데 집주인이 일방적으로 나가라고 하니, 설움과 돈은 무관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_-
(길고긴 집주인과의 실랑이는 글로 쓰는 것은 부적절하니 나중에 수다로 풀어보자...)

여튼 1월 20일로 이사날짜가 잡혔고 이사갈 집도 잡혔다.
그리고 나는 감기를 얻었다.

코를 죽염수로 헹궈준 이후로 호흡기 질환과는 한동안 빠이빠이였는데, 아무래도 스트레스를 이길 것은 어디에도 없었나보다.
홀딱 감기에 빠져 이번주 내내 고생중이다.
나의 맑고 낭랑한 목소리는 간데 없고, 코맹맹이 소리만 남았다.

내년이면 이제 용산구민에서 마포구민이 된다.
이사갈 날이 걱정되면서도 은근 기다려진다. ㅎㅎ


* 이사 사건으로 얻은 교훈. 역시 우리엄마는 무섭다. ㅋㅋㅋㅋ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점쟁이「긴자의 나」에 의한, 특별한 점괘  (4) 2009.12.23
내년을 준비하는 때  (2) 2009.12.23
이사날짜 확정, 그리고 얻은 감기;;  (4) 2009.12.11
김무니의 깜짝 선물  (8) 2009.12.04
참꼬막파티 20091120  (3) 2009.11.23
결혼2주년  (2) 2009.11.23
  1. BlogIcon 크롱크룽 2009.12.11 16:33 신고

    저는 심보가 고약한가봐요.
    "맑고 낭낭한 목소리"에 왜케 태클을 걸고 싶죠?

  2. 2009.12.13 18:17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