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달째 하고 있는 잡지 기자 일은 분명 매력이 있는 일이다.
기사 쓰기 힘드네, 어투가 입에(손에?) 붙질 않네, 지면 기획하기 힘드네 어쩌네 해도...
뭔가를 기획하고 쓰고 완성해서 결과물이 나오는 일은 재밌다.
내가 좋아하는 일이기도 하고.

그런데 일하며 한계도 자주 느낀다.
그건 어쩌면 이 일에 늦게 들어선 건에 대한 두려움일지도 모른다.
남들은 20대에 시작해 10년을 굴렀을 바닥에서 다른 업계에서 날아와 10년의 간극을 따라잡을수 있을까 하는 두려움.
글이야 쓸 수록 늘고 점점 톤도 맞춰져가고 있지만... 그래도 영영 이렇게 언저리를 맴돌다 사라져갈 수도 있다는 두려움 비슷한 그런 감정.

5년의 공백과, 시간을 내 마음대로 온전히 쓸 수 없는 아이 엄마로서의 내 처지를 받아들이는 것이 쉽지는 않다.
5년전 나의 바닥에서 구르며 쌓았던 경험들이 이제는 뒤떨어진 것이거나, 그 업계로 돌아가지 않으면 하등 쓸모없는 것이란 생각이 자꾸만 든다.
(일면 맞고 일면 틀린 생각이라는걸 알지만... 자신감이 떨어지는 시기인가보다.)

지나간 결정, 지나간 선택에 대해 나는 후회를 잘 하지 않는다.
실제로 깊이 고민해서 결정하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후회하지 않으려고 늘 자기 합리화를 잘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객관적 조건에 동동거리며 쫓기는 내 모습을 볼 때면 과거의 나의 선택들이 모두 최선의 것이 아니었을지도 모르겠단 생각이 든다.

어쨌건 나는 지난주와 이번주에 걸쳐 내 인생에 중요할지도 모르는 결정 하나를 했다.
잡지사를 관둔다.
그리고 다른 일을 시작한다.
평범한(?) 사무직이고 사실 한번도 해보지 않은 회계와 관련된 업무여서 걱정도 된다.

이 일이 나의 발전에 아무런 도움도 성취감도 주지 않을 수 있단 생각도 든다.
하지만 고민끝에 결정한 것은 애초 나의 목표로 가기 위해선 이 선택이 나을 것 같아서다.
잡지에 뛰어드려고, 기자질 다시 하려고 했던게 아니니까.

5년전 언론노조를 그만둘 때도 사실... '평생 이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 같은 두려움' 때문이었다.
내 발전 없이 하루하루 버티며 조직에서 소모되고 있는 것 같은 기분.
나 아니어도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을 내가 하고 있는 것 같은 기분.

5년이 지나고 다른 일을 하는데도 같은 두려움을 느낀다.
내가 정말 하고 싶은 일을 찾아서 하면 그런 두려움을 떨칠 수 있을까?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절전야  (0) 2015.09.26
어른으로 살기  (0) 2015.08.04
또 새로운 선택  (0) 2015.08.04
5년만의 직업 변경  (0) 2015.02.22
어린이집과 이사를 고민하며 깨달은 나에게 중요한 것  (0) 2015.01.21
엄마네집 이사, 카세트 테잎  (1) 2014.12.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