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유나언니가 저에게 물었습니다.
"사람 사이의 벽은 언제 없어지나요"

이런 저런 대답을 하긴 했는데...
집에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 곰곰히 생각해보니 정답은 없는것 같습니다.
자기가 마음먹기에 달린 것이겠지요.

사실...매일 같이 잠드는 부부사이에도 벽은 있는데 어떻게 사람 사이의 벽이 없어질까...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제가 개인홈페이지를 시작한것은 2001년 말 혹은 2002년 초였던 것 같습니다.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저는 내 속 안의 얘기를 하는데 서툽니다.
유년시절에 혼자 감당할 수 없는 아픔을 겪으면서도 결코 다른 사람에게 내색하지 않고 혼자 앓으면서 생긴 습관이자 병입니다.

그래서 저는 늘 일기를 썼습니다.
혼자라도 털어놓을 공간이 필요했으니까요.
그것도 지쳐갈 무렵... PC통신, 인터넷 공간이 주어지자 미친듯이 말문을 열었습니다.

나의 깊은 속마음을 소통할 줄 모르던 저는 그렇게 내 속을 남들에게 열었고, 내 주변 사람들이 모두 읽어주길 바랬습니다.
저는 말하는 법을 몰랐으니까요.
그렇게 소통하려 했고, 지금도 그렇게 소통하고 있습니다.

글을 통해 털어놓으려 하지만 그것도 여의치 않을때 저는 혼자 끙끙 앓다가 종내에는 병이나서 꺼이꺼이 울음을 터트립니다.
두어달 전 그런 저의 습성 때문에 남편씨와 다툰적도 있습니다.
왜 말하지 않고 울기만 하냐고.
왜 그지경이 되도록 말하지 않냐고.

그러게요...
저도 그러고 싶진 않습니다.
그런데 저는 아직도 내 맘을 말하는게 어렵습니다.
그래서 이리저리 잡다한 글들을 게시판에, 블로그에 쏟아놓습니다.

힘들고 어려울때 사람을 찾기보다 컴퓨터를 먼저 여는 이런 습관은....언제 극복할 수 있을까요?
당당해 보이지만. 유독 내 얘기를 하는데 서툰 것은... 참 극복하기 어렵습니다.

사람 사이의 벽에 대한 얘기가 결국 내가 왜 블로깅을 하는지까지 왔군요.
참으로 허접한 글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러고 보니 저는 주변에 민폐를 끼치고 있었군요. ㅋㅋ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년 현재 나에게 수능은...  (0) 2008.11.13
블로그.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2) 2008.11.13
사람 사이의 벽  (6) 2008.11.11
아...배불러 기절하겠다...  (0) 2008.11.11
초췌한 우리 부부  (0) 2008.11.07
YTN출근저지집회에 다녀왔습니다  (1) 2008.11.07
  1. BlogIcon 하나그리기 2008.11.12 13:15

    이런이런, 조선일보 같으니라구. 밑도끝도 없이, "사람사이의 벽은 언제 없어지나요?"하면, 내가 너무 인간관계가 척박해보이잖아요. ㅠ.ㅠ

    • BlogIcon 달님  2008.11.12 13:45 신고

      밑도 끝도 없어서 차라리 덜 척박해보여요 ㅋㅋㅋ 구체적으로 어딘지 밝히면 더 척박해보이잖아요 으헤헤

  2. BlogIcon 靑志器 (청지기) 2008.11.12 15:11 신고

    안녕하세요..새로운 모습도 보게 되는군요..^^ 자주 들를께요..함부로 말하기는 좀 그렇지만, 저도 어릴적 트라우마가 성격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것을 최근에 어느 심리학책 읽으면서 깨달았습니다..운동하면서 좋아졌다고 생각해요..요즘은 소통에 대해 많이 생각합니다. 자신을 잊고, 타인과 연결하는..'장자'에 나오는 얘긴데..제 블로그 제목이기도 하구요..

    • BlogIcon 달님  2008.11.12 15:58 신고

      깜딱이야... 첫방문인데 이런 우울한 글부터 보게되다니 이거 이미지 관리에 큰 결함이 생겼군요 ㅋㅋ 반갑습니다~ (필명이 한자라서 누군가 잠시 고민했습니다 ㅋㅋ)

  3. BlogIcon 六絃歌客 2008.11.15 10:50 신고

    히히 그 책은.. 김형경씨 책인데... 나도 문득 이상한 내 성격을 보며 어린시절 탓으로 돌리며 위안을 삼기도 하지... 어린 시절에 뭔 일이 있었는지 기억도 없으면서..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