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고 일어났더니 긴 꿈을 꾼 기분이다. 분명 어제까지 현실이었는데. 아무튼 남겨보는 여행기.

나는 일상에 시달리면 혼자만의 시간이 간절하다. 그건 요즘 유행하는 MBTI 분류법에 따르면 I인 성향을 가지고 있어서 그렇다고 설명할 수 있다.

그래서 혼자 떠난 여행. 정확히는 출장에 붙여서 좀 더 쉬어보는 여행. 중간중간 일행이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다른 사람의 욕구나 상태(특히 어린이)를 고려하지 않고 다닐 수 있다는 건 아주 가벼운 것이었다.

짐이 아주 적어지고(내가 원래 짐이 많다는 걸 감안하더라도) 대처해야할 비상 상황 경우의 수도 매우 줄어든다. 장소를 옮길 때마다 화장실 다녀왔냐는 질문도 하지않고…(이게 은근 스트레스) 메뉴도 그냥 내가 먹고 싶은 걸 먹으면 되고 먹고 싶을 때 먹으면 된다는 게, 기본 욕구를 해결하며 다른 사람을 배려하지 않아도 된다는 게 참으로 많은 걸 간단하게 만들어 버리는 것이다.

하지만 이제 나는 혼자가 아닌 삶에 익숙해진 걸 확인한 시간이기도 하다. 편한데 허전한 시간. 이건 짝꿍이랑 먹었으면 좋았을텐데, 여긴 어린이들이 좋아했던 곳이지. 그리고 세번째 밤 잠자리에 들며 생각했다. ‘아, 이제 내 이불로 가고 싶다.’

혼자 떠나고 싶었고, 적당히 잘 다녔고, 집에 돌아왔다.
내가 뭘 하고 다녔나 사진으로 정리해본다.

출발합니다
뭉게뭉게뭉게구름
루시드폴은 못만났지만 폴부엌은 가봄(같은 폴 아님)
산양큰엉곶
책방 소리소문
판포리
이런 창이 있는 제주집에 살고파
진짜 날씨 좋던 금능해변
신난 발
각재기국
멜튀김
춘식이콘
한밤중 달 뜬 중문색달해변(해 아님 주의)
골프공 파는 중문 하나로마트
제주 체험학습 귤나무
깨발랄 스누피
무사레코즈
내가 좋아하는 하도리
소면이 짱인 돌문어볶음
분위기 있는 게하 조식
소심한 책방
스누피가든 스탬프 투어와 기념품
비오는 칠분의 오
진짜 고기 같았던 비건버거 플레이트
바다뷰 카페
추억이 잔뜩인 김녕 바다
전복솥밥
육지의 야경

'생각정리함 >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자 하는 여행 (2022년 6월 제주)  (0) 2022.06.14
2021년 4월 제주  (0) 2021.04.24
가을휴가 - 전라남도 고흥  (5) 2009.10.07
대관령 양떼목장 with MMC ③  (6) 2009.09.08
대관령 양떼목장 with MMC ②  (2) 2009.09.08
대관령 양떼목장 with MMC  (4) 2009.09.0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