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은이는 외모는 나를 닮았지만 성격은 남편을 닮았다.


많은 사람들이 자기중심적이고 주장이 강하고 고집이 센 라은이를 보고 나를 닮았다고 하는데, 나의 그런 성격은 후천적인 것이다.

그러니까 나는 원래 굉장히 다른 사람의 의견에 맞추고, 불편해도 참고, 이래도 저래도 괜찮은 사람이었다.

상대방이 편한게 내가 편한 그런 사람이었다.


내가 불편하고 싫지만 합리적으로 판단해서 맞다고 생각하면 싫어도 참는.

지안이의 성격이 나를 닮았다.

(조직의 논리로 나를 누를 때 상당히 많은 경우 나는 수긍했다. 지금 생각하면 바보같은 일인데.)


아무튼, 어릴 때를 생각해보면 둥근외모에 둥근성격으로 살다보니 '바보같다'는 소리를 듣는 일도 있었고 관계에서도 자꾸 치였다. 

그리고 이런 저런 일이 많았던 가정사에 나는 더이상 둥근 성격을 가질 수 없었다.


사춘기 이후 나는 내 주장을 강하게 하고, 겉으로도 강해보이는 말투와 행동을 일부러 했던 것 같다.

그래야 무시당하지 않고, 손해보지 않고 살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으니까.

아무튼 그 이후에 대학에 입학해서도 계속 나는 모나게 살아왔다.
그게 내가 나를 방어하고 보호하는 방법이었다.
그래서 어느새 나는 그런 성격의 사람이 되었다.

그리고 5년간 육아에 집중하면서 원래의 기질과 후천적 성격 사이에 내가 있게 됐다.
그래서 나는 순간순간 고민한다.
어떤 마음이 진짜 나의 것인가.
어떤 판단이 진짜 내 생각인가.

서른이 훌쩍 넘어 마흔이 더 가까운 나이에 뒤늦게 자아성찰을 하고 있는건...
오늘이 일요일 밤(혹은 월요일 새벽)이어서 그런거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증명사진의 기술은 이제 빛이 아니라 포토샵  (0) 2016.09.07
외할머니의 솜이불  (0) 2016.06.07
사람의 성격은 변한다. 기질은 어떨까?  (0) 2016.02.22
내가 서있는 곳은 어디인가.  (0) 2015.11.09
명절전야  (0) 2015.09.26
어른으로 살기  (0) 2015.08.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