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실 캣츠를 본건 10월 초의 일이다 ㅋ
닭(신상현)이 커피숍 이벤트에 당첨이 되었다며...처음으로 선배에게 효도했다.
물론 그는...그날 농활을 가야했기에 생긴 일이었지만.

여튼 장소는 샤롯데씨어터.
맘마미아를 봤던 그 곳이다.
(벌써 공짜표로 두번째 공연이라니 ㅋㅋ)
맘마미아의 감동을 기대하며... 캣츠의 스펙타클한 무대와 화려한 쇼를 기대하며 갔다.

공연시작...
오리지널팀의 무대여서 그런지 무대는 참 미국스럽달까? 화려했다.
그리고 고양이들의 등장.
객석 뒤쪽에서부터 튀어나오는 고양이들이라니.
첨엔 매우 깜짝 놀랬다.
톡톡 튀는 발상이다.

최대한 고양이들의 특징을 살린 연기는 좋았다.
하지만 뮤지컬이라는게 노래와 스토리가 함께 있어야 즐거운 것.
스토리가 빈약하달까?
고양이들이 각기 자신의 개성과 삶을 이야기하는 것인데 개인적으로 별로였다.
산만한 느낌.

그 중 가장 거슬렸던건 '대성'의 발음.
뮤지컬 배우가 아닌 그냥 가수를 쓰는 것 부터가 사실 맘에 안들었었는데 그날 다행히 옥주현은 나오지 않았다.
(인터넷에 옥주현과 대성을 피하고 싶다는 글들이 꽤 많아서 놀랬다)
여튼 대성의 연기나 가창력은 괜찮았는데 그 발음! 발음! 발음!
노래할때 발음이 뮤지컬 배우들처럼 확실하지 않으니 가사가 거의 전달이 안됐다.
가사 전달이 안되니 재미도 떨어지고 -_-

마법사 고양이가 기억에 남는다.
그리고 구원받는 그 고양이는...너무 마지막에 개연성 없이 갑자기 구원받아서 연결이 안되는 느낌.

궁금해졌다.
오리지널 공연은 어떨까?
(맘마미아 보고나서는 안궁금했었는데...)

10월 2일 샤롯데씨어터
+ 남편씨

  1. BlogIcon 갈매나무 2008.11.07 11:09 신고

    저 부산에서 오리지널 캣츠 봤어요. Memory를 오리지널로 듣는 그 감동... 좋았음.

  2. BlogIcon 갈매나무 2008.11.07 11:10 신고

    저는 공연시작전에 지은이한테서 '고양이 소개하다 끝난다'라는 정보를 들었기 때문에 별로 실망하지 않았어요 ㅋㅋ

  3. BlogIcon 갈매나무 2008.11.07 11:12 신고

    이야기가 전개되는 기승전결 구조를 좋아하는 건 우리나라 사람들 성향인듯... 개인적으로, 캣츠는 그냥 show 자체로 즐길만한 작품이라 생각해요.

    • BlogIcon 달님  2008.11.07 15:41 신고

      아...나도 '고양이 소개하다 끝난다'라는 정보를 알았더라면 이 정도로 실망하진 않았을텐데! 난 show보다는 기승전결구조가 있는데 좋아 ㅋㅋ 그래도 나쁘지 않은 경험이었지. 화려한 무대와 의상 그리고 배우들의 연기가!

아, 오래전 봤던 공연이다.

9월 27일 7시 공연.
대학로극장에서.

아마도 예전에 미래 레파토리중 하나인 "여기는 통일대학"을 조금 수정한 작품이 아닌가 한다.
(그 작품은 내가 보지 못했으므로 정확히 뭐라고 말할순 없지만 노래가 그렇다.)

대학로에서 공연을 한다고 해서 설레는 마음으로 갔다.
성희, 형부, 인규, 지선, 은경, 나 이렇게 총 6명.
(현장에서 찬진오빠와 찬우선배님 만남! ㅋ)

극장안으로 들어서자마자 눈에 들어왔던 무대.
'아악~ 저건 아니지~'
그랬다.
그간 보아왔던 탄성이 절로나던 가극단 미래의 훌륭한 무대세트가 아니었다.
동네 굴러다니던 스티로폴 주워다가, 애들 시켜서 대충 칠한 듯한 세트.
아아 실망...
우리학교 '새벽'이나 '들꽃'이 훨씬 잘 만들 것 같았다.

실망감을 안은채....기다리니 공연은 시작됐다.
관객에서 주의사항을 알려주는 방식이 신선하고 재밌었다.
주위를 환기하고 워밍업 할 수 있는 시간을 줬다는데에 큰 점수를 주고 싶다.

그리고 본격적인 공연.
'배우들 정말 연습 많이 했겠다' 싶을 정도로 춤과 노래는 딱딱 맞았다.
20대 초반도 아니고 어느새 30대 중반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주인공들의 실제나이가 무색하게 그들은 참으로 팔팔하고 활기 넘쳤다.
그들의 체력에, 그들의 의지에, 그들의 문예에 대한 열정에 박수를 보낸다.
진심으로 존경스럽다.

아는 사람이 출연하면 극에 대한 집중도가 떨어진다.
절반 이상이 개인적 친분이 있었던 상황이라 그런지 극에 대한 몰입이 자꾸 끊어졌다.
몰입할라치면 튕겨나오고...이런 식이었다.
그게 나의 개인적인 경험이었는지, 남들도 그랬는지는 객관적으로 평가하지 못하겠다.
왜냐면 아는 사람이 많아서 민망해서 그런것일런지도 모르니까.

중간에 주인공 '하나'의 시련을 형상화하는 장면은 사실 좀 식상했다.
정기공연에 참 많이 써먹는 방식.
검은 옷을 입고 가면을 쓰고(혹은 분장을 하고) 주인공을 괴롭히는 것을 형상화해 춤을 추는 것.
그래서 그 장면이 유독 어우러지지 못하고 튀었다.
안타까웠다.

주인공 '오하나' 중심으로 흘러가지 않은 듯한 느낌도 있었다.
물론 학생들이 모두 주인공이긴 하지만 그래도 메인 주인공은 '오하나'인데 나오는 분량에서도, 주도적인 내용을 이끌어가는데 있어서도 그녀는 중심에 있지 못했다.
짜임새있지 못하달까...

보통 사람들에게 '통일' 그리고 '재일동포'들의 문제를 신선하게 제시했다는 점에서 뮤지컬 '오하나'는 의미가 있다.
하지만 나 같은 이들에게 가슴 속 어딘가 '쿵'울리는 감동을 주지못한 것은 아쉽다.
대중적이면서도 깊이 있는 감동을 주는 것.
그건 정말 불가능한 일일까?
이것이 문예가 가지고 있는 세월을 초월하는 딜레마가 아닐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