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앞에 이런 곳이 생겼다기에 다녀왔다.
정말 동네주민의 자세로 내내 뒹굴거리다 밥시간에 딱 맞춰가서 먹고 바로 들어왔다. ㅋㅋ

닭 육수에 닭 차슈라니... 가기 전 곰곰 생각해봤지만 그동안 닭 베이스의 라멘을 먹어본 적이 없다. 일본에 가 본 건 무려 20년 전이라 뭘 먹었는지 기억도 안나고...;;;

아무튼 11:45에 오픈한다고 해서 11:40에 맞춰 갔더니 12시 입장이란다. 내 앞엔 남자 두 명이 기다리고 있었고 12시가 됐을 때엔 대기공간이 가득 찼다. 가게 안 자리는 바 형태의 테이블이고 의자는 11-15개. 11개가 기본이고 나머지는 기다리는 사람을 위한 의자다.



시그니처 메뉴인 토리소바를 먹었다. 면이 얇고 단단하게 삶아졌고, 국물은 조금 짜고, 죽순은 맛있지만 많이 짜고, 삶은 달걀은 간간하게 삶아지고 탄력도 좋았다. 차슈로 얹어진 닭고기는 수비드인 것 같았다. 아주 부드럽고 야들야들하고 짭쪼롬하다. 곁들여 나온 반찬은 오이절임인데... (하필 나에게 오이라니...) 진짜 큰 용기를 내고 먹었더니 놀랍게도 오이맛이 거의 나지 않았다. 오이인데 오이치고 오이맛이 덜 난다. 닭 육수는 정말 진했다. 찐득한 느낌의 국물이다.

솔직히 이 음식 자체로만 보면 나는 그닥 감동이 없었다. 내 기준에 간이 너무 세고 원래 얇은 면을 좋아하지 않는다. 닭으로 맛을 낸 라멘을 처음 먹어봐서 비교할 대상도 없다. 다음엔 토리소바 말고 마제멘을 먹어봐야겠다.

이 가게는 나에게 전체적으로 좋은 인상을 남기지 않았는데, 가게 안에는 특유의 닭 냄새가 났다. (그래서 일단 별로...) 주방에는 남자 둘이 일하는데 앞치마를 하지 않은게 거슬렸고 계산 후 손을 안닦고 재료를 손질하는 것 같았다. 게다가 그 중 한 명은 오픈 준비하는 시간 가게 앞에서 담배를 피우고 발판을 손으로 탈탈 털었다. 당연히 그 옷 그대로(앞치마 없이) 요리를 했고 그걸 보며 여기서 꼭 먹어야하나 생각이 들었다.

'맛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나모코시  (2) 2018.04.04
[홍대] 아비꼬 - 일본식 카레  (0) 2011.03.04
[군산] 한주옥  (2) 2010.12.23
바피아노(VAPIANO) - 이탈리안 레스토랑  (2) 2010.05.26
  1. BlogIcon 달님  2018.04.09 01:24 신고

    너무 반가워서... 입맛에 안맞는 분 발견...
    http://naver.me/GehJliEe

  2. 2018.04.23 20:46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