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명 일기를 쓸만한 일이다 이건!

한달전 우연히 엘리베이터에서 황석영 선생님을 봤을때 보다 훨씬 획기적인 사건이 일어났다.
조정래 선생님과 점심을 먹게 된 것이다.

언론노조에서 다음주 17일에 YTN후원의 밤 행사에 선생님을 초청했는데 시간이 안되신다고 해서 오늘 영상메세지를 촬영하러 직접 사무실에 오셨다.
(대부분 우리가 찾아가는데...영광이다...)
그 카메라 마이크 세팅을 도와준 댓가로... 점심식사 자리에 끼었다.
으헤헤
물론 마이크 세팅하며 "이럴줄 알았으면 한강, 아리랑, 태백산맥 세질을 들고와 싸인 받는건데!"라며 아쉬워한 나의 모습을 보고 이진성 국장님이 거둬주신 것이지만 ㅋㅋ

여튼 두근두근한 마음으로 식사자리에 갔다.
어른들(선생님과 위원장, 사무처장) 식사하는 자리에 합석한 것이기도 했고 원래 좋아하는 사람 만나면 부끄러워 하는 성격에 구석에 앉아 조심히 밥만 먹으려고 하는데 이 국장님이 "이 친구가 선생님 팬이예요. 집에 책이 다 있대요."라고 해서 나를 더 부끄럽게 만들었다.
그 얘기를 들은 선생님이 "요즘 말로 광팬인가?"라고 농담까지...(사람들이 재밌어 해서 나는 더 부끄러웠다;;;;)

여튼 어찌어찌하여 싸인얘기가 나왔는데 난 준비가 되어있지 않았다. ㅠ_ㅠ
"선생님, 오시는걸 미리 알았으면 제가 책을 가져왔을텐데요 오늘 갑자기 들어서 아무것도 준비를 못했어요. 죄송해요" 라며 어쩔줄 몰라하고 있는데(난 종이도 없었다 ;;;)
"종이도 내가 줄께"라며 본인의 수첩 한자락을 뜯어 주시는게 아닌가!!!

PANTECH | IM-U30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8:12:08 06:30:59

그 순간 정말 몸둘바를 모르겠더라. ;;;
그 와중에 이 국장님이 작년에 결혼해서 신혼이란 얘기를 꺼내며 내외에게 함께 싸인해주시라고 하자, 우리 위원장님..."남편은 통일운동도 하고 아주 예쁜 부부입니다"라고 해서 정.말. 몸둘바를 모르게되고;;;;
선생님은 흔쾌히 싸인해주셨다.
헤헤
태백산맥 1권에 붙여야겠다. (그책은 남편씨의 책이다 ㅋㅋ)

그리고 헤어지는 길에 아들 많이 낳으라며...
아들 셋 낳으란다. ;;; 그게 애국하는 길이라신다. ;;;;
애국하기가 그렇게 어려워서...그냥 포기해야하나? 잠시 생각했더랜다. -_-;;;

여튼.
살다보니 이런 일도 생기는구나.
하하하

덧붙임.
선생님과 대화 중에 이런저런 많은 말들을 들었지만 그에 대한 것은 나중에...
  1. 또바기 2008.12.09 10:32 신고

    오왕~~~ 쌤.. 멋져부러요...ㅋㅋㅋㅋ

  2. BlogIcon MR.두더지 2008.12.09 19:27 신고

    오호~ 대박이다..부러부러

  3. 안티 2008.12.10 11:03 신고

    필체 좋으시다. 우리집에도 책 다있는데...복사해서 붙일까보다..

    • BlogIcon 달님  2008.12.11 11:18 신고

      마자...난 선생님의 대부분의 책을 너에게 빌려봤었지. 다 니덕이야 크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