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가 어린이집에서 배운 노래를 집에서 흥얼거리는데 가사가 심상치 않다.

​개나리꽃 들여다보면 눈이 부시네
노란 빛이 햇볕처럼 눈이 부시네

잔등이 후꾼후꾼, 땀이 배인다
아가 아가 내려라, 꽃 따 주께

아빠가 가실 적엔 눈이 왔는데
보국대, 보국대, 언제 마치나

오늘은 오시는가 기다리면서
정거장 울타리의 꽃만 꺾었다


아... 이렇게 슬픈 노래라니.
보국대는 분명 일제시대 강제징용...
이걸 애들한테 설명하자니 참 속상하다.


'생각정리함 > 노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나리꽃  (0) 2017.01.07
나의 카세트테잎_1. 015B  (0) 2014.12.16

이 글의 제목은 원래 'dyson v8 absolute 일주일 사용 후기'였다.
그런데 글을 비공개 미완성 시킨채로 한달이 지나버려서 제목 변경... ㅜㅜ
아무튼 다시 써본다.

워낙 다이슨에 대한 사용기는 넘쳐나서...
좋은 후기는 파워블로거의 글을 참조하기 바란다.
나는 지극히 주관적인 기록을 남기기 위해 쓴다. 



장점

1. 기동성
역시나 무선의 최대 강점은 빨리 청소기를 작동시킬 수 있다는 점이다.
애들이 뭘 먹다 흘렸을 때 재빨리 더 큰 참사를 막을 수 있다.
이게 구입이유의 첫번째이기 때문에 만족한다.
애들 있는 집 강추x100.

2. 저소음
다이슨 다른 모델을 써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우리집에 있는 엘지 싸이킹보다 조용하다.
애들 재우고 청소하느라 정전기 부직포를 엄청 썼었는데 이제 그럴일이 없다.
한밤중에 청소해도 잠귀 어두운 우리집 박씨들은 모를만한 소음이다.
이웃에게도 피해 없다.

3. 모터헤드
누군가의 후기에 있다.
아내에게 선물하기 위한 사용법이던가... 정확한 문장이 기억안나지만 아무튼 그런 식의 제목을 가진 유튜브 동영상이다.
다이슨 V8은 흡입력이 핵심이 아니다. 미세먼지도 걸러주는 헤파필터는 다이슨 공통 기능이고.
(유선은 흡입력이 핵심...)
모터헤드, 이 녀석은 다이슨을 작동시키면 헤드에 달린 융 재질의 롤러가 돌아간다.
대부분 마루 혹은 장판 생활을 하는 한국인에게 최적의 헤드인 것이다.
각종 먼지, 작은 부스러기, 머리카락 이런 녀석들을 롤러로 깔끔하게 한올한올 잡아내고 그 뒤 흡입하는 방식이다.
이런 방식이니 당연히 그냥 흡입만 하는 무선 청소기와는 성능이 다른 것이다.
모터헤드가 없는 무선 다이슨은 살 필요가 없다는 말을 감히 해본다.
(그럴거면 뽐뿌의 누군가의 후기마냥 그냥 에르고라피도 서너개 사는게 낫다.)


단점

1. 무게
무겁다.
안무겁다면 새빨간 거짓말이다.
(참고로 나는 워낙 뼈대가 얇고 근력이 없으며 출산 후 특히 손목이 약해진 사람이라는 것을 밝힌다)
애들이 과자부스러기 흘려서 후루룩 쓸 때에는 아무렇지도 않고 30평형대 아파트를 청소하고 있노라면 절반쯤 청소했을 때 손목이 조금 아프다.
나름 한달 써보니 약간의 요령이 생긴다.
다이슨 자체에 무게를 전가하는 요령, 그리고 청소 중간 바닥의 물건을 주울 일이 없게 만드는 요령.
무슨 말인고 하니 청소 중 바닥에 장난감을 치운답시고 무거운 본체를 들고 무리해서 허리를 숙일때 손목이 90도로 꺾이게 되는데 그 때 하중을 가장 많이 받는다.
바닥의 물건들은 박남매를 시켜 미리 다 치우거나(미안) 발로 밀어버리고 있다.

2. 먼지통
먼지통이 훤히 보여서 좋다.
그런데 그걸 비울때 먼지가 좀 날린다.
물론 그건 모든 청소기가 그렇다. 기대가 너무 컸나보다.

3. 도킹스테이션
우리집은 3개월 후 이사를 가야해서 도킹스테이션 설치를 못했다.
바닥에 본체를 놓고 충전하고 있는데... 아 없어보이고 너저분하다.
에르고라피도는 그런거 없이도 혼자 잘 서있는데, 다이슨 이 녀석 까다롭기는.


결론

블랙프라이데이 아마존 핫딜 + 배대지 무료배송 이벤트로 관부가세 포함 70만원 이하의 가격에 구입한다면 쓰는 내내 뿌듯하고 심지어 청소가 기다려지고 신나게 되는 마법의 아이템이다.
(내가 바로 그 능력자)
예쁜 컬러와 세련된 바디의 훌륭한 아우라는 말하면 입아프다.
하지만 국내가 130만원을 주고 산다면 그건 좀...
내가 생각하는 이 제품의 합리적인 가격 마지노선은 80만원이다.


나는 다이슨 무선청소기를 구입하기 위해 1년반을 기다렸다.
(V6를 사려고 1년동안 벼르던 중 V8이 출시됐다.)
2015년 블프에 V6를 덜컥 사지 못한건 내가 이게 그냥 가지고 싶은건지, 진짜 필요한건지 나름의 테스트를 해보고 싶었던거고 (1년이 지나도 사고 싶으면 그건 필요한거다라는 판단) 결과적으로는 배터리 성능 더 좋고 조금 더 조용한 V8을 사게됐다. (역시 인생은 타이밍)

다들 심사숙고하시고 매년 11월 마지막주 아마존 핫딜을 노리시길...
(그 때 맞춰 국내 쇼핑몰도 세일!)



아이를 낳고 키우며 '내가 어른이 되었다'라고 느끼는 순간이 여럿 있지만 그 중에 하나가 '이젠 내가 산타'라는 사실이다.

이제 더이상 나를 위한 산타는 존재하지 않고, 내가 누군가의 산타가 되어줘야 하는 것.

그런데 올해는 그게 진짜 어른이라는 걸 깊게 실감했다.


작년까지만 해도... 둘째 녀석은 '아기'에 불과해서 '선물'이란게 뭔지도 몰라서  받아도 그만 안받아도 그만이었다.

그리고 첫째 녀석은 엄마의 유도심문(?)에 넘어가서 필요해서 사려고 했던 것 혹은 엄마가 평소에 사주고 싶었던 것을 선물로 받고싶어했다.


하지만 올해는 시작부터 심상치 않았다.

그간 우리집 첫째가 받고 싶다고 했던 수많은 선물 리스트 중 기억나는 것만 나열해 본다.

(정말이지 한달동안 매일 다른 품목을 얘기함)

- 사람 몸에 닿기만 해도 그 사람은 아프지도 않고 죽지도 않는 마법지팡이 (호그와트냐)

- 광산 (광산으로 이사를 사야하나)

- 광산에서 캔 금은보화

- 해치 뿔로 만든 요술지팡이 (호그와트 가야겠네)

- 우주로 갈 수 있는 로케트 (우리집 NASA)

- 온 세상 모든 걸 벨 수 있는 큰 칼 (무섭게 이런걸 왜)

- 뭐든지 할 수 있는 시리즈 (뭐든지 뚫는 창 등등)


뭐 이런 것들...

듣다 듣다 기가차서 "산타할아버지도 세상에 존재하는 물건만 선물로 주실 수 있어"했더니 "산타할아버지는 이런거쯤은 다 만들어~"라며 자신있어한다.

열심히 설득해보았으나 최종 선택지는 크리스마스 전전날 정해졌는데 '광산에서 캔 다이아몬드' -_-

결혼반지에서 빼줘야 하나... 싶은 생각이 잠시 스쳤지만 그럴순 없었고... 아무튼 최선을 다하기 위해 플라스틱으로 된 보석 모양을 사러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12월 23일에 무려 반차를 내고 코엑스몰을 뒤졌다.

인테리어 소품파는 무지, 자라홈, 코즈니 등을 뒤졌지만 실패.

12월 24일 애들 낮잠시간을 이용해 혼자 아이파크몰을 갔다.

주차하는데 한시간...(우리집에서 걸어가도 20분이면 가는 곳을 이게 무슨 개삽질...)

그래도 인내를 가지고 5~6층 인테리어 관련 매장을 또 샅샅이 뒤졌다.

없다.................


결국 둘째가 (엄마의 계략에 의해) 받고 싶은 컵을 두 개 사가지고 귀가.

그런데 집에 오는 길에도, 집에 와서도 남편과 나는 머리를 싸맸다.

'산타가 내가 원하는 선물을 주지 않았다'며 실망할까봐 전전긍긍.


집에 있는 수경재배용 플라스틱 투명 돌멩이를 둘이 열심히 닦았다.

그리고 식물을 키우려고 고이 간직한 예쁜 유리병도 꺼냈다.

그런데 우리 지안이가 어떤 아이인가... 관찰력의 왕, 기억력의 왕.

이게 우리집 어딘가에 있었던 물건이라는 걸 눈치챌 것 같았다.

알아채면 또 이걸 어쩌나 우리부부는 다시 전전긍긍.


새벽1시 아이들의 머리맡에 놓을 선물을 준비하고 카드를 쓰면서 깨달았다.

내가 누군가의 선물을 준비하며 이렇게 정성을 들여본 적이 있던가.

값비싼 것을 주기 위해 하는 노력이 아니라, 정말 그 사람이 행복했으면 하는 바람으로 하는 노력.


진짜 크리스마스 선물은 아이들이 아니라 내가 받은 것 같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진심으로 준비하는 것이 이렇게 기쁜일이라니.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아이의 불편함  (0) 2017.04.22
내 마음을 알아주는 힘  (2) 2017.02.14
산타의 마음  (0) 2016.12.25
200만 촛불집회, 차벽  (0) 2016.12.05
87년 이후 처음이라는 지금  (0) 2016.11.27
2016 건강검진 최종 결과  (0) 2016.10.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