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2/7/27 KU시네마테크 (+무니)


다들 알다시피 용산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용산참사에 대해 나름 알고 있다고 생각했다.

아주 자세한 것 까지는 아니지만...


근데 영화를 보고 가장 놀란 사실은...

내가 남일당 건물 옥상 망루가 불에 타던 장면을 그리 자세히 본 적이 없다는 사실이다.

아마도 나는 사람이 6명이 죽던 그 장면을 나도 모르게 외면했었나보다.

분명 봤다고 생각했는데... 영화에서 무미건조하게 아무렇지도 않게 나오던 그 화면들니 너무 낯설었다.

아니면... 정확히는 큰 화면으로 집중해서 보니 당시 사건의 아픔이 그제서야 제대로 느껴졌달까.



많은 이들이 그러했겠지만 영화상영 내내 마음이 불편하다.

분명 100% 팩트인 영상을 그저 붙여 보여줄 뿐인데 그게 그렇게 불편할 수가 없다.

그것들이 모두 사실이라는 것 자체가 불편했다.


영화는 시간순으로 경찰일지와 진술을 바탕으로 흘러간다.

'경찰의 시각으로 바라본 용산참사'라는 설명도 있던데 그건 정확한 표현은 아닌 것 같고...

보다보면 경찰특공대 일반대원에게 가장 감정이입이 되는 건 사실이지만.


그의 진술서 가장 마지막 문장은 '농성자도 우리 대원들고 모두 사랑하는 국민들입니다'

이 대목에서 눈물이 툭.


사람이 사람을 제압하기 위해 나섰다가 사람들이 죽은 사건.

평범한 우리들은 누굴 위해 일하고 살아가는지...

정신을 잘 잡고 살아야지.



- 영화가 끝나고 감독과의 대화 시간이 있었는데 나 역시 궁금하던건...

잠적한 크레인 기사는 어디갔을까? 그리고 남일당 건물 진입시 특공대원들이 쓰고 달려가던 합판은 대체 무슨 재질이며 어디서 준비한 걸까? 그 허접한 걸 애들 보호한답시고 준거냐? 나라에서?


- 원래 이 영화는 무니, 쎈과 만나기로 약속한 날 쎈이 보자고 해서 보게 된 것. 그러나 결국 쎈은 고속도로위에 있었고 무니랑 나랑 봤다. 역시 뭔가 허술한 김쎈.


- 아래 노래는 루시드 폴의 '평범한 사람'

앨범 나왔을때 지하철에서 노래를 듣는데 마치 망루에 올라간 사람들 얘기 같아서 눈물이 핑 돌았었는데... 알고보니 정말 루시드 폴이 용산참사 얘기로 노래를 만들었다고. 정말이지 사랑하오 폴님.


오르고 또 올라가면
모두들 얘기하는 것처럼
정말 행복한 세상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진 않았지만
나는 갈 곳이 없었네
그래서 오르고 또 올랐네
어둠을 죽이던 불빛
자꾸만 나를 오르게 했네

알다시피 나는 참 평범한 사람
조금만 더 살고 싶어 올라갔던 길
이제 나의 이름은 사라지지만
난 어차피 너무나 평범한 사람이었으니
울고 있는 내 친구여
아직까지도 슬퍼하진 말아주게
어차피 우리는 사라진다
나는 너무나 평범한
평범하게 죽어간 사람
평범한 사람

알다시피 나는 참 평범한 사람
조금만 더 살고 싶어 올라갔던 길
이제 나의 이름은 사라지지만
난 어차피 너무나 평범한 사람이었으니
울고 있는 내 친구여
아직까지도 슬퍼하진 말아주게
어차피 우리는 사라진다
나는 너무나 평범한
평범하게 죽어간 사람

너무나 평범하게 죽어간 사람
평범한 사람
평범한 사람
평범한 사람



'생각정리함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택시운전사  (10) 2017.08.07
바그다드 카페 - 디렉터스컷  (0) 2016.07.24
두개의 문  (0) 2012.08.03
경계도시2  (2) 2010.03.24
전우치  (0) 2009.12.29
저 달이 차기 전에  (2) 2009.12.08

작년 이맘때였죠.
용산에 사람이 6명이 죽었다는 뉴스를 듣고 좀 멍했던 것 같습니다.
상식적으로 믿어지지가 않아서 듣자마자 분노한게 아니라 그냥 좀 멍했습니다.

그 후, 셀 수 없을 만큼의 집회가 열리고, 많은 싸움이 있었지만 이 정부는 그들을 그저 '테러범'이나 '난동꾼'취급했고 1년이 다 되도록 사망한 철거민 5명은 장례를 치르지 못했습니다.
그리곤 근1년만에 타결이 됐다는 뉴스가 나왔습니다.

허나 합의금에 관한 내용만 있는 타결이었지요.
아직도 용산참사는 누구에 의한 잘못이었는지, 뭐가 문제인지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그저 망루에 올라간 그들이 '불법'이라고 말할 뿐입니다.
과잉진압에 대한 책임은 전혀 지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장례를 치르게 되어 다행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말합니다.
저 역시도 반쪽짜리 합의지만 장례를 치르게 된 것은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1월9일 노제때 유가족의 발언을 들으며 더더욱 다행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남편의 타들어간 몸뚱이를 1년이나 차가운 냉동고에 넣어둔 아내의 마음은 어땠을까요...
얘기만 들어도 내 눈에 눈물이 나는데 본인은 얼마나 많은 눈물을 흘렸을까요...

영결식이 끝나고 노제가 끝날 때까지 눈이 내렸습니다.
문득 작년에 외할머니 돌아가셨을때가 생각이 나더군요.
죽은이를 마지막으로 보내드릴때 눈이 오는 것이 그렇게 슬픈일인지 처음알았었는데...
노제 내내 가족들은 얼마나 슬펐을지...

열사 다섯분.
부디 좋은 곳으로 가셨길 빕니다.
그 곳은 평등한 세상이겠지요...

PANTECH | IM-U30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10:01:09 08:54:48


* 핸드폰으로 찍어서 눈이 펑펑내리던 아름다운 하늘을 담지 못한게 안타깝습니다.

* 6시간 가까이 추위에 떨었지만 다행히 날씨가 많이 춥진 않아서 견딜만 했습니다.
  사람은 단련되는 동물인지라, 영하 10도에 몇시간씩 나앉는 생활을 많이했더니 -다른사람은 추웠다던데- 토요일 정도의 날씨는 솔직히 좀 우습더군요.
   뿌듯하면서도 우울한 사실이랄까요...-_-;;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몸이 가는대로 마음도 가는 법  (7) 2010.01.25
이사완료  (0) 2010.01.24
'용산참사 철거민 민중열사 범국민장'에 다녀왔습니다.  (2) 2010.01.11
아직도 멀었다  (13) 2010.01.06
눈 내린 광화문 네거리  (14) 2010.01.04
오늘의 공감 문구  (2) 2009.12.31
  1. BlogIcon 두더지 2010.01.12 03:20 신고

    흰눈이 펑펑 내렸었죠..355일 긴시간을 돌아 다시 그 곳에 선 원혼처럼..저는 바랬답니다..따스한 봄날까지 견딜 포근한 솜이불이 되어달라구요

외할머니 상 치르고 돌아오니 세상이 뒤집혔다.
몸의 망가진 생체리듬과 더불어 3일간 모든 사회와 두절되어 뉴스를 접하지 못했더니 마치 외계에 다녀온 것 처럼 적응이 안되더라.

3일만에 집에 돌아오는 길에 용산구청 앞을 지나는데 MBC카메라가 용산구청을 찍길래 '용산구청장이 비리 저질렀겠더니'했다.
그런데 저녁에 뉴스를 보니 이건 비리따위가 아니라 사람이 죽어나간 일이더라.

그래서 하루늦은 어제... 참사 현장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하게됐다.
뉴스에서 본 그대로 건물은 여기저기 그날의 흔적을 갖고 있었다.
깨진 창문, 그을린 외벽.

용산주민으로 산지 2년째.
이미 개발 붐이 한창인 용산은 늘 철거민들의 투쟁이 있었다.
용산구청 앞 노숙농성은 구청에서 커다란 화단(정말 구민들의 통행에 불편을 주는 화단이었다)을 설치해 막아도 화분 사이사이 침낭을 깔고 자는 것으로 계속되었으며
몇 달 전 부터는 철길고가 아래 천막을 치고 신계동 철거민들의 투쟁이 시작됐다.
용산의 새로운 재개발지가 철거될 때마다 철거민들은 늘어나고 있었던 것이다.

자극이 계속되면 무뎌져서일까?
근방에 사는 용산주민인 나는 처음에는 철거민들의 문제가 궁금하기도 하고, 해결방법이 없을까 고민도 했지만 살면 살수록 '안타깝지만 어쩌겠냐...'는 마음을 먹었던 것 같다.
그래서 이번 참사가 더욱 안타깝고, 스스로 너무도 부끄럽다.
고가 밑 천막에서 흘러나오는 '바위처럼'을 아무생각없이 따라부르며 걸어간 내가 참 한심했다.

철거민들의 투쟁은 극단적일 수 밖에 없다.
내가 살던 집, 내가 일하던 가게가 허물어지는데 어느누가 절실하지 않으랴.
말이 좋아 재개발이지 집값 몇천만원 물어주고 5억짜리 아파트를 지어서 차액은 지불하라면 그게 무슨 주민을 위한 재개발인가!

특히나 상가 세입자를 위한 보호는 전무하다.
'권리금'이라는 어처구니 없는 돈을 내고 장사를 시작하지만 가게주인이 바뀌어버리거나, 건물주가 바뀐다던지, 이번처럼 건물이 철거된다던지 하면 받을 수 없는 돈에 대해 정부는 나몰라라다.
권리금 1억내고 들어가 장사했는데 한푼 못받고 쫓겨나야 한다면 당연히 모든걸 걸고 싸우게 될 것이다.

오죽하면 그 위험한 시너를 들고 들어가 화염병을 던졌을까.
그렇게라도 하지 않았더라면 누가 철거민의 얘기를 들어줬을까.
이렇게 된 마당에도 왜 투쟁했는지를 알려고 하기 보다는 '폭력시위와 무력진압'과 '누가 화재의 주범이었나'를 가지고 설전하는 상황인데, 왜 싸우는지에 대해 알리기 위해 무슨 방법이 있었을까.

그나마 먹고 살 수 있는 형편에 태어나 그럴듯한 전세집 하나 가진 것이 참으로 감사해진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