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정해지지 못하는 나를 보며...
감정의 스위치가 있으면 좋겠단 생각이 들었다.
필요하면 켰다가, 감정이 컨트롤 되지 않을때 살포시 꺼두는거다.

그러다가 생각이 더 나아가...
on/off 뿐 아니라 기능별 스위치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치 음향콘솔처럼 필요한 것만 컸다켰다 할 수 있으며 gain과 음의 밸런스까지 조정할 수 있는 그런 마음의 콘솔.

아주 기쁜 마음을 맘껏 누리고 싶을땐 다른 감정은 꺼두고 기쁜마음의 gain을 최대치로 올리고...
평소에는 무난하게 조정해주고...
누군가에게 화를 낼땐 '인정' 채널은 좀 죽여놓고...
혹은 바쁠때 특정한 사건에 대해 꺼놓는거.
그게 생각 안나면 마음의 평정도 오고 좋을텐데...
(마음의 콘솔이 아니라 기억의 콘솔이 필요한 걸까? -_-;;)

얼마나 좋을까?

아마도 그게 가능하다면 세상에 우울증 따위는 사라질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감정의 기복이 크고, 기분에 따라 컨디션이 너무도 달라지는 극단적인 나도 사라지겠지.
특정한 일에 신경끄는거...난 왜 그게 어려울까...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닥치는 중  (16) 2008.12.02
윤정언니, 잘가요  (4) 2008.11.30
감정의 스위치  (4) 2008.11.26
나의 세 후배들에게  (13) 2008.11.24
머그컵, 핫플레이트, 종이컵  (0) 2008.11.21
티스트리 단축키 'Q'  (0) 2008.11.21
  1. BlogIcon 도플갱어와파란장미 2008.11.26 12:49

    아마도 그런 것이 있다면.. 세상은 살기 편할꺼에요.. 필요할땐 껴고 불필요할때 끄고...

    • BlogIcon 달님  2008.11.28 10:34 신고

      과학기술이 나날이 발전하는데 왜 이런것은 안나오는지 모르겠어요...

  2. BlogIcon nooe 2008.11.27 19:53

    스위치 조절하는 분의 감정기복이 크면 스위치가 딱히 필요할까 싶어요.^^; 전 고민만 하나 더 늘어날거 같다는..ㅎㅎ (주소요!)

    • BlogIcon 달님  2008.11.28 11:42 신고

      어느 하나 때문에 일상생활이 불가능할만큼 우울해질때 있잖아요...그럴땐 과감히 그걸 팍! 끄는거죠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