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날이었다. 친구가 놀러왔고, 그 친구와 맛있기로 소문난 고기집에 점심으로 자투리 고기를 먹으러 가기로 했고, 예쁜 카페도 가기로 했고, 모두가 좋아하는 김녕성세기해변에 가기로 했다.

그런데 아침부터 첫째가 배가 아프다고 했다. 그냥 응가가 마려워서 그러겠거니 했는데 냄새가 심상치 않은 응가를 두번이나 하고 묽은변이었다. 그리곤 갑자기 얼굴이 퀭해진 아이. 아침엔 분명 평소와 같았는데 한두시간만에 눈이 푹 꺼지고 기운이 없다. 일단 서울집에서 가져온 매실액을 두숟갈 먹이고 길을 나섰다. 그때까지만 해도 그럭저럭 괜찮아보였는데 고기집으로 가는 차 안에서 말 수가 확연히 적다. 동생이 말을 걸고 장난을 걸어도 대꾸를 하지 않는다.
"오빠 *** 놀이하자!" 
"......오빠는 안할래......"
헉... 처음 들어보는 대화다. 정말 심상치 않다. (우리집 첫째는 먹는 시간과 책 읽는 시간 빼고는 계속 떠드는 아이다.)

고기집에 내려 앞마당도 둘러보고 할 때는 또 좀 쌩쌩해서 안심이었다. 그리고 고기를 시켰는데... 밥을 못먹는다!!!! 그리고 눈이 더 푹 꺼졌다. 고기를 못먹다니 이게 무슨 일인가... 1인분도 넘게 먹는 녀석인데. 일단 친구와 나와 둘째는 아주 잘 먹었다. 나머지 사람이라도 잘 먹고 건강해야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 고기를 연탄불에 지글지글 구워 너무 더웠는데 이 녀석은 춥다고 했다. 비치타올을 차에서 꺼내 둘러줬다. 한참 기운없이 앉아있더니 밥을 먹겠다고하고 먹는데 1/4그릇 먹는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조금 먹으니 에너지가 다시 생겨 벌레도 잡고 동생이랑 까르르 웃기도 한다. 계속 머리를 짚어보는데 다행히 열은 없다. 카페를 가서도 키즈코코아를 다 마시고 이리저리 뛰어다니며 잘 논다. 아침에 설사한 것이 힘들어 잠시 기운이 없었나보다 싶어 안심이 됐다.

그리고 김녕. 
이날은 정말이지 물놀이를 위한 날씨같았다. 바람 잠잠, 햇볕 쨍쨍. 튜브를 빌렸고 우리는 모래도 파고 파도도 타고 정말정말 잘 놀았다. 제주살이 3주차에 이렇게 물놀이를 재밌게 한 날은 처음이었다. 김녕에 물때도 좋아서 멀리멀리 걸어도 얕았고 중간에 땅이 또 생겨서 거기서도 모래를 팠다. 24시간 제주에 놀러온 내 친구는 돌고래처럼 물에서 나오지 않았다. 보는 내가 뿌듯할 정도로 물에서 둥둥 잘 놀았다. ㅋㅋㅋㅋ 나와 아이들은 달리기도 하고 높은 파도(지만 수심은 내 엉덩이 정도)에 맞서기도 하면서 신나게 놀았다. 4시쯤 집으로 가려는데 멘도롱장이 열렸다. 제주와서 날씨 때문에 한번도 못만난 멘도롱장이었는데... 이번엔 시간이 없어서 스치듯 안녕. 엉엉.

집에 왔는데 아까 아프던 녀석이 다시 아프다. 배도 아프고 덜덜 떤다. 열을 재보니 38.2도. 열이 나니 몸을 공처럼 둥글게 말고 끙끙 소리를 낸다. 얼른 씻겨 눕혀 해열제를 먹였다. 원래 공항까지 데려다주려 했던 친구는 저녁까지만 먹고 헤어졌고, 나는 집에 와 쌀죽을 끓였다. 아플땐 흰죽이지. 축 쳐져 있던 녀석은 열이 내리니 조금 살아났고 죽을 먹자 조금 더 에너지가 올라왔다. 하지만 여전히 배는 꾸룩꾸룩했고 응가도 한 번 더 했다. 밤에 열이 더 오르진 않을런지, 장염인지, 단순배탈인지, 감기인지 모르겠지만 잘 자고 괜찮아지길 빌었다.

모든 부모가 그러하듯 아이가 아프면 어디서부터 잘못된건지 짚어보며 자책을 하기도 하고 '아니야 내탓이 아니야'하기도 한다. 나도 그랬다. 제주에 와서 평소 잘 안먹던 아이스크림을 너무 많이 먹었나? 어제 낮잠을 더 잤어야 하나? 아침마다 빵을 먹여서인가? 어제 먹은 해물칼국수가 별로였을까?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다 얻은 결론은 피로누적이다. 이 녀석은 서울에서 밤9:00~9:30에 잠이 들고 아침7:30~8:00에 일어난다. 그러던 녀석이 운동량은 세배 이상이 됐고 매일 아침 6:30~7:30에 일어난다. 기본 수면부족이고 정말 쉬지 않고 놀아댄다. 3주내내. 피로누적은 결국 배탈을 불러왔다.

적당히 놀아야겠다. 나도 아이들도. 하지만 우린 열흘밖에 안남았는데... 흑흑...

자꾸 파보니 재밌다는걸 나도 깨달았다.
이제 호흡이 척척
바다를 온몸으로 즐기는 아이

 

카페도 즐길 줄 아는 아이(면 좋겠다)
뷰가 좋았던 고기집
내 친구와 아이들(너네 잘 어울린다)

이틀 연속 물놀이에, 낮잠 없이 산 날이 며칠째인지... 오늘은 쉬는 날로 정했다.

아침에 일어나 한참을 이불속에서 뒹굴거리고 집에서 점심먹고 낮잠. 낮잠 자고 일어나 이른 저녁으로 동네에서 유명한 해물칼국수(무려 칼국수 팔아서 빌딩을 지은 집)를 먹고 도서관, 마트, 빵집을 들러 귀가. 마치 육지에서의 평범한 토요일처럼 보냈다.

하지만 저녁 일정이 좀 독특했는데, 공항으로 친구를 데리러 갔다가 함덕 바닷가에서 수제버거집으로... 밤9-10시에 햄버거와 감자튀김과 콜라를 와구와구 먹고 들어왔다.

내일은 제주에 24시간 체류하는 친구와 놀아야지!


공항가는 길. 해질녘 하늘이 예뻐서 신호대기에 찰칵.

저녁에 지인의 집을 방문하기로 한 날이라 낮에 과하게 놀지 않으려 했지만... 그럴 수 없는 날씨였다. 누가 봐도 바다에 가야하는 그런 날씨. 아이참 어쩌지... 그래서 우리는 가까운 함덕으로 갔다. 바다에 가기 전 첫째는 이웃집 아이들과 얼음땡을 한참 하고 있었는데 더 놀고 싶다고 하던 와중 그 집도 함덕에 간다고! 그래서 아이들끼리 만날 장소를 튜브 대여소 옆으로 정하고 각자 출발.

바닷가에 가서 튜브대여소로 가니 이웃집 형제 중 동생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첫째는 바로 합류해서 그집 형제들과 거대한 모래구덩이를 파기 시작했고, 둘째는 날씨가 맑으면 튜브 빌려주기로 한 약속을 기억해내서 튜브를 빌렸다. 캐릭터 그림을 싫어하는 따님이 고른 것은 성인용 심플한 노란색 튜브. 하지만 그 안에 들어가면 몸이 쏙 빠질것이 분명하므로... 잘 달래어 공주그림의 튜브를 빌렸다. (왜 튜브에 여아 남아 구분이 있는것이며 여아는 왜 공주란 말이냐.)

둘째와 나는 오붓하게(?) 바다로 들어갔고 함덕 바다는 워낙 얕아서 걸어가고 또 걸어가도 물이 무릎밖에 오지 않았다. 이쯤되니 너무 얕은게 좀 원망스럽고... 어쨌든 더 걸어들어가 튜브를 탔다! 처음에 바닷물에 넘실대는게 좀 무서웠던지 가까이 잘 붙어있으라고 신신당부하던 녀석은 슬슬 즐기기 시작했고 꺅꺅거리며 잘 놀았다. 빠져봐야 자기 허리정도의 물이지만 그래도 조금 무서웠던 모양이다. 그게 바다의 재미지. ㅋㅋㅋㅋ

코빼기도 보기 어려운 첫째를 넓은 바닷가에서 찾아내어 다시 집으로 출발. 한참 놀고 있는데 집에 가자고 하니 나도 좀 아쉬웠지만 이웃집 형제들에게 다음에 또 같이 오자고 약속하고 집으로 왔다. 이제 바닷가에 가는 요령이 점점 생겨서 짐은 줄었는데 왜 모래 털어내는 시간은 줄지를 않는가... 아우 이래서 바다 물놀이는 귀찮아...

집에 돌아와 씻고 옷 갈아입고 애월로 출발. 무려 1시간을 운전해서 도착했는데 참 신기한게... 3박4일 여행오고 할 때는 제주도를 한바퀴 돌기도 하고 가로지르기도 하고 아무렇지도 않았는데 한달살이 하는 동안은 30분 넘어가면 너무 멀다. 실제 거리로는 정말 멀기도 하고. 암튼 멀리멀리 애월에 도착했는데 직접 지은 한옥에 살고 계신 분이다. 도착해서 대문에 들어서니 상상했던 것 보다 더더더더 부러웠다. 집도 예쁘고 마당도 예쁘고... 이런 집에 살면 한달간 한발자국도 나가지 않고 집에서만 있을 수 있겠더라. 그게 내가 꿈꾸는 삶인데. 게다가 내 손으로 지은 집이라니...

차려주신 고기와 회와 한치물회를 신나게 먹고(놀랍게도 나 제주와서 회 처음 먹었다...엉엉), 아이들은 뒷마당에서 쪽염색도 해보고 잡초도 뽑고(잡초뽑기를 산삼캐기만큼이나 재밌어하던 아이들 ㅋㅋㅋㅋ) 매우 즐거운 시간... 둘째녀석이 "엄마, 나 제주에서 마당있는 집에 살고 싶어."라는데 나도 그래 얘야. 나도 너무 이런집에 살고 싶어... 너무 잘 놀았던 우리 어린이들은 그 집에서 나와 차 출발하자마자 "그 아저씨 보고 싶어"와 "또 놀러오고 싶어"라고 말했다. ㅋㅋㅋㅋㅋ 분명 어른 둘이 사는 집인데 어린이 맞춤형 프로그램 같았던, 마치 친정집 방문 같았던 날이었다.

그나저나 엄청 오랜만에 만났는데 어제 만난것 같은 느낌은 페이스북 덕인걸까, 각종 메신저 덕인걸까. 아니면 나이가 들면 원래 그런걸까. ㅋㅋㅋ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