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있는 집은 대부분 그렇겠지만 날씨에 민감하다. 왜냐면 아이는 내가 골라준 옷을 입고 나가기 때문에. 출근하고 나서 날이 생각보다 더워도 미안하고 추워도 미안하다. 그래서 매일 일기예보를 챙겨듣고 보고 앱으로도 확인하는 편인데 제주에 오고 나서 예보를 확인하되 신뢰하지 않는다.

오늘도 아침에 바람이 많이 불고 잔뜩 흐리기에 (다행히 비는 안옴) 뭘 하나... 고민하다가 오름에 가기로 결정했다. 근데 아침에 돌린 빨래가 좀 늦어지고 여기 마을안에 있는 코인세탁소의 건조기가 이게 건조기인지 찜기인지 모를 성능을 보이는 바람에 더 늦어져서 애초 예상시간보다 한시간반 가까이 늦어졌다. 그러는 사이 구름사이로 해가 나고 기온이 올라간다. 이럴수가. 날씨가 이러면 바다에 가야지!!!! 제주살며 터득한건 계획이고 뭐고간에 날이 맑을때 바다에 가야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잽싸게 수영복으로 갈아입(히)고 오늘은 간단히 짐을 싸서 출발. 가는길에 있는 김밥집에 들러 김밥도 포장. 신난다. 행선지는 소박한 김녕성세기해변. 김녕의 가장 큰 메리트는 해변과 수돗가가 가깝고 수돗가와 주차장이 가까워서 마지막에 짐을 나르기에 쉽다는 것.

해는 나는데 바람은 정말 세다. 김녕 해안가에 설치된 풍력발전소의 날개가 선풍기인양 뱅글뱅글 돌아가는 날씨였다. 언제나처럼 애들은 구덩이를 파고 모래언덕을 만들었다. 첫째는 옆 바위에서(이것도 김녕의 장점) 소라게와 고동을 잔뜩 잡아왔고 둘째는 오빠의 작업지시에 따라 착착 움직였다. 오늘은 나도 모래를 좀 팠다. 아니 근데 이거 재밌잖아! 파고파고 또 파고. 애들이 왜 제주에서 내내 모래만 팠는지 알겠다. 그리고 바다에도 풍덩... 춥지 않았더라면 더 들어갔겠지만 조금 놀다보니 너무 춥고, 물 밖으로 나와도 바람이 세서 추웠다. 해가 쨍쨍할때가 찾아오면 벌떡 일어나 온몸으로 햇볕을 맞았다. 몸 좀 말리려고...ㅋㅋㅋ 모래사장에 앉아 하염없이 바다를 바라보고 파도소리를 듣고 있노라니 세상 좋더라. 해수욕 뒷마무리에 대한 생각은 애써 잊었다. (그동안 이 걱정에 항상 심란...) 

오늘의 깨달음은, 사진을 찍으면 바다를 즐기지 못한다는 것. 사진찍기 위해선 손을 더럽힐 수 없는데 손을 더럽히지 않고 어떻게 바다에서 논단 말인가... 사진을 포기하고 놀고 있으니 참 좋더라. 중간중간 애들이 자기작품(모래성)을 사진찍어달라는 요구가 있었으나 내 손을 보여주며 "찍을수가 없어"라고 설명하느라 좀 귀찮았지만. 그리고 모래놀이도 자꾸 하니 실력이 늘더라는 것. 요령도 생기고 모래가 어떤 성질(?)을 가졌는지도 점점 더 전문적으로 알게 되는지 아주 그럴싸한 것들을 빨리 만들어내더라. 물에 휩쓸려가도 슬퍼하지 않고 잽싸게 새로 구덩이를 판다.

3시가 넘어가니 추워서 놀기 힘들지경이 되고 얼른 수돗가에서 몸을 헹구고 다시 집으로 출발. 주차장에서 데워진 차가 따뜻하니 좋을 지경이었다. 

몸은 힘들지만 역시 바다놀이가 재밌어.
그나저나 사진을 보니 맨날 똑같아 보이네 ㅋㅋㅋㅋㅋ

오밤중에 컵 닦다가 문득 깨달아서 기록으로 남겨본다.

​1. 흔한 바다
아직까지 바닷가에 가면 신나게 놀지만 이제 해안도로쯤은 애들에겐 심드렁한 존재. 서울에선 한강다리만 지나도, 강변북로만 달려도 한강이라며 서로 보겠다고 다투더니 배가 불렀구만.

​2. 집밥의 소중함
서울서는 주말에만 한두번 외식을 하다보니 외식하자면 환호성을 지르더니 제주와서 잦은 외식에 어떤 메뉴를 말해도 감흥이 없고 집에서 맨밥에 프랑크소시지 구워주니 너무 맛있다고 신난 아이들.
그러길래 엄마가 밥해줄때 고마운줄 알아.

​3. 알쓰
원래 술을 잘 못마시지만... 그래도 맥주 500 두잔은 마셨는데, 보름간 퓨어하게 살았더니 300에도 취한다.
아놔.
서울가면 이제 치맥 못하겠네.

​4. 섬사람 운전
아무데나 정차, 아무데서나 유턴, 1차선으로 주행... 제주 살며 익힌 운전방식이다. 다른건 시골길이라 그렇다쳐도 이 섬은 왜 모두 1차선으로 달리고 2차선은 비워두는 걸까.
아무튼 입도 첫날은 차들이 너무 무서웠는데 이제 렌트카 운전하는거 보면 속터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짜 섬사람들은 모두 나를 추월해간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밤새 비가 왔는데 아침에도 비가 왔다. 그리고 그칠 기미는 보이지 않았다. 날씨 앱을 열어보니 시간당 40mm의 비가 온다고 한다. 서울에서 비가 많이 온다고 느낄때 18-20mm 정도다.

어젯밤 비가 올 것을 대비해서 비자숲힐링센터에 점심밥과 실내놀이터를 예약해두었다. 후기들을 검색해보니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도 있다고 하니 아이들의 몸을 쓰고 싶은 마음과 우리집 책벌레의 책 목마름을 해소할 수 있는 코스다. 비자림 바로 옆이어서 공기도 좋고, 아이들 놀이터도 목재로 되어 있고 식사도 한살림 쌀을 쓴다고 한다. 가격도 저렴!

비 오는 걸 감안해서 좀 일찍 집을 나섰는데 산간도로를 올라서니 비가 더 온다. 차 사고 와이퍼를 최대 속도로 올려본 적이 없는데(일단 비가 많이 오면 겁나서 차를 안타기도 하니까...) 최대 속도로 올리니 적당한 정도다. 차 속도는 시속 40km. 슬슬슬 기어간다. 급하지 않으니까. (비자숲힐링센터의 원래 이름은 '환경성질환예방관리센터'다. 아토피, 천식 등과 관련된 일을 하는 것 같다. 아... 여기로 취직하고 싶었다. 너무 좋은 곳...)

점심시간보다 30분 일찍 도착해서 2층 도서관으로 올라갔다. 이름은 문화공간이던가? 강화마루가 깔려있고 테이블과 의자가 넉넉하고 창 밖을 바라 볼 수 있는 자리도 있고(카페처럼) 피아노도 있더라. 어린이들을 위한 좌식 공간도 있는데 그곳엔 보드게임이나 퍼즐도 있었다. 책도 출판사에서 기증한 듯한 모두 새책들이었고, 간행물도 꽤 있었다. 아... 너무 만족!!! 마음이 급해진 우리집 책벌레는 빨리 읽고 새로 고르고를 반복했고, 둘째는 나랑 피아노도 치고 구경하다가 책을 여러권 읽었다. 마음이 흐뭇해지는 시간.
점심시간... 많은 블로그에서 밥 맛있다는 얘길 읽었는데... 정말 맛있다. 급식 식판 같은 곳에 밥이 나오는데 왜 이렇게 맛있지? 밥 먹으러 또 오고 싶은 곳이다. ㅋㅋㅋㅋㅋㅋㅋ 나도 애들도 다들 와구와구. 밥 먹는 곳 이름이 '냠냠뇸뇸식당'이었는데 이름대로였다.
그리고 1시가 되어 기다렸던 실내놀이터로 갔는데 우리 애들은 7세 이상이어서 다랑이놀이터로. 그물로 짜여져있는 몸을 쓸 수 있는 시설이 되어 있고 거기서 매달리기도 하고 오르락내리락 하기도 하고 2시간이 어찌 갔는지 모르게 놀았다. 아무래도 이런 실내놀이터는 유아들이 많이 오는 곳이라 6세 이하가 노는 방엔 사람이 빼곡하던데 여긴 널널... 그 큰 공간을 다른 아이 한명 보태서 세명이서 놀았다. 나는 들고간 김연수의 소설을 집중해서 읽어서 뿌듯! 아이들은 알차게 놀고 다시 책읽는 공간으로 올라가 책 읽고 마무리. 

비가 좀 잦아들면 집에 가려고 했지만 아무리 기다려도 잦아들지 않아 집으로 왔는데 건물에서 주차장으로 가는 그 짧은 거리에 신발과 바지 모두 젖어버렸다. 비도 많이 오고 바람도 세서 그 많은 물방울이 옆으로 날리는데 피할 길이 없다. 다 젖었다며 징징 거리는 녀석들을 어르고 달래서 탑승 완료. 돌아오는 길에도 비가 만만치 않게 왔고 시야확보가 되는 속도로 슬슬 왔다. 곳곳에 있는 물웅덩이를 지날 때 마다 뒷자리의 녀석들은 신이 났고 나는 차 하부청소가 되겠구나 싶어서 좋았던 집에 오는 길.

내일은 비가 좀 안왔으면 좋겠다. 내일은 뭐하지...

나도 어린이면 놀고 싶었던 놀이터.

+ Recent posts